글쓴이의 비타민C 메가도스 체험 후기


이전에 제가 비타민C의 효능과 메가도스 용법 ☜ 포스팅을 작성하기 전부터 비타민C를 섭취하기는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 양이 거의 미비하여 평소에는 아주 적은 양 (하루 약 500mg) 정도만 섭취하다가, 몸이 굉장히 피곤하거나, 감기 기운이 있는 경우 또는 전날 과음을 한 경우에는 하루 약 1g 정도를 섭취했었습니다.

 

그러던 중 위의 포스팅을 위해 공부를 좀 하면서 비타민C 메가도스라는 걸 알아보다 보면서, ‘어, 이게 제법 좋은가 보네? 나도 함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매 식후 2g씩, 하루 총 6g씩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감기 기운이 있거나, 과음을 한 다음날에는 1g씩을 추가해서 총 9g을 먹었구요.


메가도스의 일반적 기준점이 10g이니 실제적으로 확실한 메가도스라고 할 수는 없지만, 뭐 식약청 기준 90mg에 비하면 60 ~ 100배 이상의 양이니, 거의 메가도스에 가깝다고 해도 크게 무리는 되지 않을 양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각설하고 지난 2달간 메가도스를 한 후 제 몸에 변화를 적어보겠습니다.


피로감이 확실히 적어졌다

 

나이에 피해서는 그래도 비교적 건강한 편입니다만, 잦은 야근이다 회식이다 하는 삶의 연장선 상에 존재하는 이상, 피로감을 느끼지 않고 살 수는 없는 일입니다. 퇴근 무렵에는 거의 파김치가 되어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메가도스를 시작하고 약 일주일 정도쯤부터 확실히 느껴질 정도로 피로감이 줄었습니다.
지금은 퇴근 후, 헬스장에서 한 시간 반 운동을 해도 크게 피로감을 느끼지 않습니다.


감기에 걸리지 않거나 약하게 걸린다


물론 2달이라는 시간이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 사이 제가 일하는 사무실에 감기의 폭풍이 2번이나 몰아쳤고, 그 시기를 피해서 집에서도 독감의 광풍이 한 차례 휩쓸고 지나갔습니다. 저 역시 감기 초기의 재채기와 약간의 오한 등의 증상이 있었습니다만, 위에서 말했듯이 매 끼니 후 3g의 비타민C의 효능이었는지, 보통 다음날 오후쯤이면 증상들이 사라졌고, 뭐, 아직은 제대로 감기에 걸리지는 않았습니다.


과음 다음날 견디기가 훨씬 편하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업무적이든 개인적이든 술자리를 가지게 됩니다.
요즘 건강에 대해 관심이 가지고 있는 편이라 가능하면 술자리를 피하려고 노력은 하지만, 기본적으로 술과 사람을 좋아하는 편이라, 일단 한 번 술자리에 가게 되면 허리띠 풀어놓고 마시는 편입니다.
의례히 다음날이면, 업무에 지장을 줄 정도로 힘들어 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었는데요, 메가도스 후 그런 숙취의 괴로움이 상당히, 아주 상당히 없어졌습니다.


사실 어제 저녁에도 친한 회사 동료들과 새벽 2시까지 음주를 했었는데요, 포스팅을 작성하고 있는 지금 현재, 어제의 숙취는 거의 없다고 해도 거짓말이 아닌 상태입니다.


화장실 가기가 편해졌다

 

제가 원래 화장실 건강은 좋은 편입니다. 어려서는 매일 아침 눈뜨자 마자 화장실 직행, 아주 시원하게 해결하고 나오곤 했었는데요... 아무래도 나이가 먹어가면서 잔변감이 조금씩 남게 되더군요.
게다가 음주를 한 다음날은 3 ~ 4번씩 가곤 했었습니다만... 메가도스를 시작한 후 일주일 정도 후부터, 매일 아침 화장실 후 잔변감이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음주 다음날도 많아야 두 번 정도로 변화했구요.


머리 빠짐(탈모)이 확실히 줄어들었다

 

집안 자체에 대머리는 없습니다. 하지만 나이를 먹으니 확실히 머리 숱도 적어지고, 굵기도 가늘어져서, 점점 두피가 노출되는 정도가 많아지는 건 사실이었습니다. 사실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도 제법 받을 정도로 많은 양의 머리카락이 빠졌었는데요.
메가도스 이 후, 굵기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만, 빠지는 양은 확실히 느낄 정도로 줄어들었습니다. 전에는 머리를 감고 난 후 수건으로 털기만 해도 수건과 바닥에 흩날릴 정도로 머리카락이 빠졌었는데, 이제는 그런 상태는 없어진 것은 물론 손가락을 머리 속에 넣고 댕겨봐도 안 빠지는 경우가 많구요, 빠져도 서너 가닥 정도가 빠지는 정도입니다.


피부가 좋아졌다

 

제가 건조한 지성 피부입니다. 건조하면서도 개기름은 쩌는 저주받는 피부입니다. 이럴 때 남자로 태어난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
그런데도, 선천적 게으름으로 인해 세안 후 스킨이나 로션을 바르는 것을 거의 하지 않습니다. 여름에는 뭐 습기도 많고 땀도 나고 하니 뭐 그럭저럭 버틸 만 한데요... 겨울에 세안 후 아무것도 안 바르고 나가면, 피부는 당기고, 화장실 거울로 보면 입주 위 피부에 하얀 각질이 막 일어나서, 그 때서야 주위 다른 동료 분 로션을 빌려 바르곤 하는 적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메가도스 후에는 세안을 하고 아무것도 바르지 않고 나가도 당기는 느낌도 거의 없어지고, 특히 각질이 일어나는 현상이 말끔하게 사라졌습니다.

 

 

이상 제가 비타민C 메가도스를 한 두 달간의 제 몸의 변화를 적어봤는데요.


뭐 사람마다 효과가 다르다고 한다면, 일단 저는 비타민C가 비교적 잘 받는 쪽인 것 같습니다.


제가 꾸준히 운동을 한 지 약 반년 정도가 지났는데요, 주위 사람들은 운동의 효과가 지금 나타나는 거 아니냐고 합니다. 하지만 제 몸에 느껴지는 것이 다릅니다.
물론 운동으로 인한 효과도 몸으로 느끼는 부분이 분명 있습니다. 또한 비타민C와 운동의 시너지 효과로 인해 다른 사람보다 더 효과가 잘 나타나는 부분도 있을 거라고 예상은 합니다만, 제 몸은... 비타민C의 효과를 확실히 느낀다는 것입니다.

 

특히나, 저 같은 경우 술을 좋아하는 편인데, 같은 취기가 될 정도의 비슷한 양의 술을 먹었음에도, 다음날 숙취의 해소됨이 메가도스 이전과 이후의 차이가 너무나 극명하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물론 비타민C를 꾸준히 먹어도 별반 변하는 게 없더라는 분들의 후기도 있습니다만, 그런 분들은 오히려 원래 건강하시기 때문에 크게 변화를 느낄 부분이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일단, 제 입장에서는 하루 5 ~ 10g 정도의 비타민C 메가도스…
강추!!!! 합니다.
하루 이틀 정도 먹어보고 ‘에이, 효과 없네...’ 하지 마시고, 2 ~ 3주 정도 꾸준히 드셔 보시면 몸이 변화하는 걸 느낄 실 수 있을 겁니다.

 


 

단, 메가도스를 시작한 후 후유증이 하나 있습니다.
시작한 지 3 ~ 4일쯤 후부터 시작된 무한 방귀!! ㅋㅋ
그것도 다른 사람들 몰래 뀔 수 있는 그런 방귀가 아니라 펑!펑! 터지는 방귀가 끝도 없이 나옵니다.
게다가, 초반에는 냄새를 동반한 역한 방귀였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냄새는 옅어져, 방귀를 시작한 지 3일쯤부터는 냄새는 거의 나지 않았습니다만... 펑펑 터지는 방귀는 여전히 진행되었었습니다. 사무실에서 완전 민망 =^^=

 

 


그렇게 4 ~5일 진행되던 방귀가 갑자기 거짓말처럼 사라졌습니다. 뭐, 방귀를 안 뀐다는 건 아니구요, 메가도스 시작 전 평소에 뀌는 정도로 돌아갔다는 거죠. 중요한 것은 사람들 몰래 낄 수 있는 조용한 방귀로 회귀... ㅎ

아마도 화장실 가는 게 확실히 편해졌다고 느낀 것이 방귀가 끝나갈 무렵부터였던 것 같습니다. 비타민C가 장내 유해균들과 싸우느라 방귀가 나온다는 말이 사실인 듯싶더군요.

 

관심 있으신 분들은 비타민C의 효능과 메가도스 용법 ☜ 포스팅을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 만하지만, 귀찮으신 분들을 위한 참고사항 하나, 사람이 체내에서 비타민C를 합성하지 못하는 몇 안되는 생물체 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참고로, 저는 아래 사진에 있는 비타민C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분말입니다. 사진 속 스푼이 수평으로 하나 가득히 1g 입니다.
혹시나 구경하시고 싶으신 분은 >> 요기 ☜ 들어가 보세요.

 

 



Posted by 쭈니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