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명작 드라마 골든타임


최근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대한민국 화제의 중심에 있습니다. 저도 이 드라마 열심히 보고 있는데요, 주인공 장그래(임시완 분)를 포함하여 대부분의 캐릭터들의 캐스팅과 연기가 너무 좋아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미생] 캐스팅의 갑은 오상식 과장 역의 이성민씨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약간은 다혈질이면서도, 업무능력은 뛰어나면서도, 또 아랫사람에겐 허물없이 챙겨주며, 책임도 질 줄 아는... 사실 뭐 아랫사람이 보기에는 최고의 고참상사 캐릭터입니다. 이 멋진 역할을 단지 캐릭터가 아니라 정말 완벽하게 감정이입이 되도록 연기하고 계시는 분이 바로 이성민씨입니다.

 

그런데, '이성민'이라는 배우를 보면, 딱 떠오르는 작품이 하나 있습니다. 뭐 포스트 제목에도 써 놨듯이 [골든타임]이라는 작품입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우리나라 역대 의학 드라마 중 탑으로 꼽을 수 있는 작품이 이 [골든타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물론 [하얀거탑]의 경우도 거의 용호상박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수작임에는 분명하지만, 의학 뿐 아니라 정치적(병원내의 권력에 대한)인 내용이 상당 수 들어있는 관계로, '의학'드라마로 본다면 [골든타임]이 한 수 앞지르지 않나 생각합니다.

 

 

[골든타임]은 이선균, 황정음을 투톱으로 내세운 의학드라마입니다. 응급실, 특히 외상외과(사고로 인해 다친 사람을 치료하는 전공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드라마입니다. [골든타임]이라는 용어 자체가, 사고 발생 후, 목숨을 결정짓는 응급치료 가능한 시간을 의미합니다.

의대는 졸업했으나 제대로 된 의사는 될 생각이 없고, 한방병원에서 시간 때우기 아르바이트와 외국의학드라마 번역일로 먹고 살던 이민우(이선균 분)가 혼자 있을 때 들어온 응급한 여자아이를, 골든타임 안에 아무런 조치도 하지 못해, 결국 죽게 만들게 되면서, 진짜 의사가 되기 위해 최인혁 교수(이성민 분)가 외상외과 교수로 있는 세중병원에 인턴으로 들어가면서 드라마가 시작됩니다.

 

이 드라마가 좋았던 정말 중요한 두 가지는,

 

첫 번째로, 주인공간의 사랑 이야기가 배제되었다는 점입니다. 사실 대한민국 의학드라마의 역사를 살펴보면, 거의 대부분이 '의학'이나 '의사'의 이야기가 아닌 병원을 배경으로, 그 소속인원들의 '연애' 이야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아마 위에 언급했던 [하얀거탑]을 제외하고는 주인공이 사랑을 하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했던 [뉴하트]의 경우에도, 초반엔 의사의 얘기를 하는 듯 했으나, 결국은 두 주인공의 사랑이야기로 마무리 되었었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의 주인공 이민우와 강재인(황정음 역)은 드라마 내내 좋은 동료로서만 나옵니다. 살짝 썸을 타는 느낌의 장면이 아주 없지는 않지만, 거기서 끝!! 질투를 한다거나 밀당을 한다거나 하는 건 아예 없습니다. 오히려 주인공이 아닌, 최인혁 교수와 간호사 신은아(송선미 분)의 썸이 쬐~끔 더 비중있게 다루어 지는 정도입니다. 그럼에도 이 드라마는 의사가 되기 위한 노력, 그리고 어떤 것이 진정한 의사의 마음가짐인가에 대한 고민들로도 중분히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작품입니다.

 

두 번째는, 최인혁 교수의 터지는 매력입니다. 자신의 모든 개인적인 시간을 버리고, 병원 내에서의 권력 따위는 신경도 안 쓰고, 병원의 재정 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오직 환자를 살리겠다는 일념 하나를 가지고 있는 의사, 게다가 실력까지 출중한... 이 드라마를 보는 모든 사람들이 소망하는 '진짜 의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캐릭터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또한, 후배들에게 가르치는 것 또한, 자신이 스스로 노력하여 알아낼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스킬을 가지는 훌륭한 스승의 모습까지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신의 연애에는 완벽에 가까운 숙맥이라는 점 또한 매력적인 캐릭터가 아닐 수 없습니다.

결정적으로 이런 캐릭터를, 당시까지는 거의 무명에 가까웠던 - 사실 전작 [더킹 투하츠]에 이승기씨의 형으로 나온 것도 꽤나 파격적인 캐스팅이었죠 - 이성민씨의 정말 완벽하고도 매력 터지는 연기는 이 드라마의 꽃이라 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주인공 두 명의 인기를 훨씬 뛰어넘는 인기를 구사했었죠. 저 역시 최인혁 교수를 보기 위해 이 드라마를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니까요.


 

사실 [미생]의 오상식 과장이랑 [골든타임]의 최인혁 교수가 약간 겹쳐지는 캐릭터이긴 합니다. 기본적으로 저돌적이고 막무가내인 기질에, 실력은 뛰어나고 후배는 잘 챙기는 좋은 고참이자 스승인 점까지... 그러나 아무래도 외상외과 최고의 실력자였던 최인혁 교수 쪽이, 어쩔 수 없는 월급쟁이인 오상식 과장에 비해 좀 더 카리스마와 파워가 넘쳤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혹시나 지금 오과장 캐릭터와 이성민씨의 연기가 너무 좋은데, 나는 아직 [골든타임]을 안봤다... 하시는 분들은 반드시!!! 한 번 챙겨보시길 바랍니다. 이성민이라는 배우와 최인혁 교수라는 캐릭터의 매력에서 헤어나오기 힘드실 겁니다.

 

여담으로,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드라마 중 유일하게 시즌2를 기대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아래는 순수하게 필자의 주관적인 점수입니다. (10개 만점)

스토리 : ★★★★ (7)

    :  (0)

    : ★★ (2)

드라마 ; ★ (6)

    : ★★★★★ (5)

난이도 : ★★★ (3)

    : ★★★★★ (8)

 

 

Posted by 쭈니루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