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평균 혈당치 당화혈색소 검사


병원이나 자가혈당측정기로 혈당을 측정하는 것은, 측정을 하는 그 순간의 혈당을 측정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사실 혈당이라는 것은 순간적인 것보다도 어느 기간의 평균적인 혈당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혈당이란 하루에도 몇 번씩을 오르내리는 것이기 때문에 몇 번의 측정으로 그 평균치를 잡아내는 것이 어렵습니다.

 

이런 경우 일정기간 동안의 평균적인 혈당치를 검사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당화혈색소 검사입니다.


이번에는 이 당화혈색소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당화혈색소의 정의

 

당화혈색소(Hb A1c, 糖化血色素)란, 말 그대로 '당과 결합한 피안에 있는 색소'를 뜻합니다.


혈액내에는 각 세포로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라는 세포가 있습니다.

이 적혈구를 빨갛게 보이게 하는 것이 헤모글로빈이라는 색소인데요, 이 헤모글로빈이 일정시간 포도당에 노출되어 있으면 포도당과 결합하게 되는데, 이를 당화혈색소라고 합니다.

 

 

혈액내에 포도당이 많으면 당과 결합한 헤모글로빈이 많을 것이고, 혈당이 낮다면 당과 결합한 헤모글로빈도 적은 것입니다.

 

 

당화혈색소<당화혈색소 도식도>

 

  2. 당화혈색소 검사의 의미

 

앞서 말했듯이 헤모글로빈은 적혈구 속에 들어있습니다.

적혈구는 생성되어 약 3개월 정도 쓰여지다가 수명을 다하면 간에서 파괴합니다.

그 기간동안 헤모글로빈은 자신이 접촉한 포도당의 빈도가 많을 수록 많은 포도당과 결합하게 됩니다.

 

 

즉, 전체 헤모글로빈의 수치 중 포도당과 결합한 헤모글로빈의 비율을 검사해보면, 대충 2 ~ 3개월 동안, 꾸준히 얼마만큼의 포도당과 접촉했는지를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당화혈색소 검사



 3. 당화혈색소와 평균혈당

 

 

 정상

 공복혈당장애

 내당능장애

 당뇨판정

 공복 혈당수치

 70~110㎎/㎗

 110~125㎎/㎗

 110~125㎎/㎗

 126㎎/㎗ 이상

 식후2시간 혈당수치

 70~140㎎/㎗

 70~140㎎/㎗

 140~200㎎/㎗

 200㎎/㎗ 이상

 당화혈색소 수치

 4.0~5.7%

 5.8~6.4%

 5.8~6.4%

 6.5% 이상

 

위 표는 당뇨를 진단하는 기준표 입니다. 당화혈색소는 5.7 까지를 정상, 6.4 까지를 당뇨 전 단계로 보고 6.5 이상은 당뇨 판정을 합니다.

 

 당화혈색소(%)

 관리 상태

 평균혈당(mg/dL

13

합병증의 위험 높음

330

12

300

11

270

10

240

9

210

8

합병증의 위험 낮음

180

7

150

6

정 상 범 위

120

5

90

4

60

 <당화혈색소와 평균혈당>


위의 그림에서 나타내듯이 당화혈색소가 6을 넘어가면, 평균적 고혈당 상태라는 의미를 가지며, 합병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4. 당화혈색소와 당뇨 관리

 

만약, 당뇨가 있으시거나 당뇨 전 단계에 있으신 분들은 반드시 3개월에 한 번씩은 당화혈색소 검사를 하시어 당뇨 관리에 참고로 하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당뇨 관련 포스팅

 나의 당처리 능력을 확인해 보자 - 경구당부하검사에 대하여

 아연 결핍(부족), 당뇨병 발병의 원인이 된다. 아연의 효능

 당뇨 의심된다면, 확진 전에 반드시 해야할 일

 당뇨, 반드시 근육 운동을 해라

 당뇨인 뿐만 아니라 정상인도 혈당관리 매우 중요하다

 자가 혈당 측정기의 가격 및 성능 비교


Posted by 쭈니루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